딴스가 뭐길래: 입김과 페미당당의 페미니스트 아티스트(?) 액티비즘 

Why Not Dance?: The Feminist Artist Activism of Ipgim and Femidangdang (2019)

정소영 Chong Soyoung 

Full HD, 1채널 영상, H.264, 스테레오 사운드, 컬러

39분 23초

아카이빙  ☑스크리닝  ☑전시   연구


<딴스가 뭐길래: 입김과 페미당당의 페미니스트 아티스트(?) 액티비즘>은 우지안과 정소영이 공동 연출한 작업으로, 두 페미니스트 단체 ‘입김’(1997~2018)과 ‘페미당당’(2016~) 활동가들의 현장 기록과 인터뷰를 교차한다. 

20년의 시차를 뛰어넘어 만나는 두 공동체의 활동가는 카메라를 마주하며 이야기한다. 이들이 마주했거나 마주한 현실과 경험은 유사한 면모를 띈다.

여성미술그룹 입김은 2000년 새로운 예술의 해 미술축제에 선정되어 ‘아방궁 종묘 점거 프로젝트’를 실시하였다. 이는 가부장적 왕실문화의 터전인 종묘 앞 공원을 여성 미술 축제의 장으로 전복함으로써 

유교적 엄숙주의와 여성주의적 해방개념의 대립을 극대화하기 위해 실행되었다. ‘아름답고 방자한 자궁’의 장 안에서 모든 이분법적 구분과 경계를 허무는 놀이가 실천되는 기획은 

행사 당일 작품 서치 중 백 명이 넘는 전주이씨 대동 종약원 측 회원의 작품 파괴와 폭언, 무력 저지로 무산되었다. 입김은 전주이씨 대동종약원을 상대로 고소하여 3년  법정 공방을 겪은 후 최종 승소를 얻었으며, 

이후 여성주의적 시각으로 삶과 미술이 관계되는 다양한 미술 활동을 진행했다. ’넷페미’, 또는 ‘영영페미’로 지칭되는 20대 여성이 모인 페미니스트 활동단체 페미당당은 

성차별적 혐오 범죄 강남역 살인 사건을 규탄하기 위한 추모 퍼포먼스 ‘거울 행동’을 첫 공식 활동으로 실행한 이후 문화, 예술과 정치를 교차하는 활동을 지속했다. 

대표적인 움직임으로 임신중단 약물 미페프리스톤을 알리기 위한 ‘미프진 자판기’ 설치 퍼포먼스 및 출판사 ‘봄알람’,

 네덜란드 NGO ‘위민 온 웨이브’와 함께 한 ‘나의 몸은 불법이 아니다 - 지금 이 자리, 임신 중단 치외법권’ 125인 퍼포먼스가 있다. 

영상 속에서 ‘아방궁 종묘 점거 프로젝트’의 설치를 제지하러 온 전주이씨 대동 종약원의 한 회원은 축제 중 운영될 예정이었던 

’종묘에 딴스홀을 허하라’는 기획의 표지판을 들고 ‘딴스’가 도대체 무엇인지, 왜 이를 신성한 공간에서 여성이 모여 이뤄내야만 하는지 반복하여 묻는다. 

입김과 페미당당은 왜 계속 ‘딴스’를 춰야만 했을까? 모든 역사, 부정과 반발에 부딪히면서도 함께 춤추며 ‘살아남아 온’ 그들의 역사를 들어보자.


<Why Not Dance?: The Feminist Artist Activism of Ipgim and Femidangdang> by activists Soyoung Chong and Jiann Woo intersects visual records and interviews of two feminist groups ‘Ipgim’(1997~2018) and ‘Femidangdang’(2016~). With 20 years between them, the two generations of feminists gather to face the camera. 

The realities and experiences they speak of have more in common than would be assumed.

Chosen to be funded by the citywide New Millennia Art Festival in 2000, artist group Ipgim’s 

‘Jongmyo Project’ was planned to be a festival celebrating womanhood and women’s bodies in a public park considered a sacred Confucian space 

under the patriarchal standards of Korean tradition. By deliberately choosing such a location Ipgim wished to challenge such cultural prejudice through a celebration of women’s art 

and feminist liberation. Their plan to create a temporary space overcoming dichotomous divisions and boundaries was overthrown by the representatives of Jeonju Yi patriarchal clans, 

who arrived by the busloads to barrage insults, destroy the artwork displayed, and altogether stop the festival carefully prepared by the artists. 

It took around 3 years for Ipgim to eventually win the lawsuit they initiated against the representatives, and they have since continued their collaborative work until their disbanding in 2018.

As an group of younger generation feminist activists in their twenties, also called ‘Netfemi’ or ‘Youngyoungfemi’, 

Femidangdang first incited public interest through their ‘Mirror Action’ performance, a public condemnation of the 2016 Gangnam station murder as a gender-specific misogynic crime. 

They have organized movements that intersect the boundaries of cultural, artistic and political activism, 

with performances such as the ‘Mifegyne Vending Machine Installment’ and ‘My Body is Not Illegal - Abortion Pill Protest by 125 Women’, 

held in collaboration with Baumealame and Women on Waves.

In a clip within the work one Jeonju Yi representative holds up a sign for ‘Allow a Dance Hall in Jongmyo’ one of the events planned for the ‘Jongmyo Project’ festival. 

He aggressively inquires as to what dance exactly is, and why the women must convene within sacred grounds to practice it. Why did Ipgim and Femidangdang keep dancing? 

Let’s consider their collective history of survival, continued while defeating all history, denial and resistance.


정소영은 그래픽 디자인, 여성주의와 공예를 탐구하는 마녀로서 창작, 전시와 퍼포먼스를 실행한다. 2018년부터 여성 손뜨개질 공동체 위치니트크루를 시작했다. 페미니스트 단체 페미당당의 활동가이다. 


Soyoung Chong is a graphic designer, knitter, and activist based in Seoul, South Korea. She is part of feminist activist organization Femidangdang. 

Since 2018 she has investigated the interlacing of craft and femininity with crochet community Witch Knit Crew (@witchknitcrew). She holds a B.F.A in Visual Communication Design from Seoul National Univers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