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소 기어가기

Seesaw crawling (2020)

안성석 Ahn Sungseok 

Full HD, 1채널 영상, H.264, 스테레오 사운드, 컬러

23분 16초

아카이빙  ☑스크리닝  ☑전시  ☑연구


def print_value_list(values): for val in values: if val == 'image: print('THIS IS, ') elif val == 'crawler': print('Web Crawler!') 

if __name__=='__main__': value_list = ['how', 'to', 'make', 'web', 'crawler'] print_value_list(value_list) 


시소위에 앉아 올라갈 땐 보이고, 내려갈 땐 보였다. 중용의 상태에 대한 궁금증으로 바라본 이미지 생태계를 표현..지금 이 세계에서 윤리를 어떻게 정의 내려야 하는지, 

인간만이 가진 고유한 성질인 이성적 활동이란 무엇인지, 쾌락과 절제는 어떻게 조절해야하는지, 어떻 게 하면 서로 균형을 이룰 수 있는지? 자가 봇과 자가 크롤링을 통해 알아본다. 

무수히 많은 컴퓨터에 분산 저장되어 있는 이미지를 ‘수집’하여 검색 대상의 색인으로 ‘포함’시키는 것. 어느 부류의 기술을 ‘얼마나’ ‘빨리’ 검색 대상에 ‘포함’시키냐 하는 것이 권력 우위를 결정하는 요소. 

무형의 이미지, 허구와 같은 이미지 포장, 실체, 자동 크롤링 등등..우리는 스스로 봇이 되어 가는 것이 아닌지 자문하며 복제된 거미가 되어 웹을 돌아 다니며 

박제된 이미지와 엄청난 분량의 소스들을 찾아다니는 수행자가 된다. 

-핑프족으로부터-


def print_value_list(values): for val in values: if val == 'image: print('THIS IS, ') elif val == 'crawler': print('Web Crawler!')

 if __name__=='__main__': value_list = ['how', 'to', 'make', 'web', 'crawler'] print_value_list(value_list) 


Sitting on the seesaw, I saw it when I went up, I saw it when I went down. Expressing the image ecosystem with curiosity about the state of gravity.

How do we define ethics in this world now, what is rational activity that is unique to human beings, how do we control pleasure and moderation, how do we balance each other? 

Recognize through self-bots and self-crawling. To 'collect' images stored on countless computers and 'inclusive' them as indexes on search targets. 

What kind of technology should be included in the search list "how much" and "quickly" determine the power advantage. 

intangible images, fictitious image packaging, entities, automatic crawling, etc.

We ask ourselves if we're becoming robots, and we become cloned spiders, walking around the web looking for stuffed images and huge amounts of sources.

 -From the Finger Princess-


www.sungseokahn.com 

1985년 출생. 

안성석은 <2019젊은모색> (2019, 국립현대미술관)의 전시에 <나는 울면 서 태어났지만, 많은 사람들은 기뻐했다>로 참여했다. 

그는 여러 개인전 <사적 현재>, <사적 경험>, <관할 아닌 관할>, <내일의 도덕>, <인계동1013-2번지>, <따가워> 등 을 통해 자신 이 속한 세대와 시대, 

국가와 시스템 등에 대해 역사적인 기록과 현실의 상황, 개인적인 경 험이 교차하는 지점을 작품의 주제로 삼는다. 현재 수원에서 작업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