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동하는 땅, 떠다니는 마음; 테셀에서 제주까지 

Floating Land, Drifting Heart; From Texel to Jeju (2014)

안유리 An Yuri  

Full HD, 1채널 영상, H.264, 스테레오 사운드, 컬러

6분 54초

아카이빙  스크리닝   전시 연구


이 프로젝트는 작가가 네덜란드에 거주하는 동안 우연히 북해의 한 섬 테셀(Texel)에 방문한 것을 계기로 시작되었다. 

테셀(Texel)은 400년 전 제주에 표류했던 네덜란드인 핸드릭 하멜(Hendrick Hamel)이 항해를 출발했던 장소다. 

안유리는 네덜란드로 오기 전 제주에 관한 작업을 마지막으로 한국을 떠나왔다. 누군가가 출발했던 장소가 또 다른 누군가에게는 도착지로 이어지는 과정을 두고 작가는 상상의 여정을 시작한다.

 이방인으로서 낯선 장소에서 겪게 되는 상황들, 그중에서도 말과 언어 즉, 모국어의 부재로 인해 자신의 존재를 재인식하는 과정에 주목하여 이야기를 구성했다.

 양서류가 물에서 뭍으로 삶의 공간을 이동하는 가운데 진화의 잔재로 남은 ‘딸꾹질’처럼, 안유리 본인이 모국어에서 외국어로, 한국에서 네덜란드로 옮아가면서 새롭게 변화하고 체득한 호흡법으로 들려주는 이야기이다.


While residing in the Netherlands, this project began with a chance visit to Texel, one of the islands in the North sea. 

Texel was the departure point for the Dutch trader Hendrick Hamel, who was stranded in Jeju(Korea) nearly 400 years ago. Before moving to the Netherlands, 

Yuri An wrote a book about Jeju as her last project in Korea.

Someone’s point of departure may become another's point of arrival. It is in this process that the artist begins her imaginary journey. 

This story is composed from the artist's own experience of being an outsider in a foreign country, focusing on the realization of oneself amid the absence of the mother tongue.

 It is believed that the hiccup is the evolutionary remnant of our amphibian past, caused by the need to adapt to a new habitat. 

Yuri An's story is told anew, with the breathing technique she acquired through her adaptation to a new language, and a new place.




안유리는 지난 몇 년 간 이동하는 삶을 살면서 장소는 존재하나 그곳에 살았던 사라진 말과 이야기들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

대상을 재현하여 물성에 박제하기보다, 지금, 이곳의 시공간으로 불러내어 지켜보는 것을 선호한다.

때문에 텍스트, 비디오, 사운드처럼 시공간의 이동이 자유로운 매체에 담아 표현한다.

2016년 이래, 코리안 디아스포라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2014년 헤리트 리트벨트 아카데미(Gerrit Rietveld Academie)를 졸업한 후 한국으로 돌아왔다.


2015년 서울시립미술관 신진작가 전시지원 프로그램에 선정되어 첫 개인전 <추수할 수 없는 바>(아트 스페이스 풀, 서울, 2015)를 열었고, 이후 두 번째 개인전 <항해하는 말들>(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 청주, 2015), 서울문화재단 서교예술실험센터 유망예술 시각예술분야에 선정되어 세 번째 개인전 <돌아오지 않는 강>(서교예술실험센터, 서울, 2016)을 열었다. 주요 그룹전으로 <Neo Geography 1>(뉴샤텔 예술센터, 뉴샤텔, 2017), <Neo Geography 2>(탈영역 우정국, 서울, 2017), <당신은 몰랐던 이야기>(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서울, 2018), 경기도미술관-가오슝미술관 교류 주제전 <Moving & Migration>(가오슝미술관, 대만 + 경기도미술관, 안산, 2019) <모두 말하기 : 파레시아>(청주시립대청호미술관, 청주, 2020)등이 있다.


Yuri An has been living a moving life in the past years. She became interested in disappeared words and stories those lived in there before even though place still existed. Instead of immobilizing a material property by doing reproduction of object, she prefers watching it by recalling to here and now. Therefore, she expresses her work through medium that easy to mobile such as text, video and sound. Since 2016, She focuses on Korean Diaspora project. She graduated from Gerrit Rieveld Academie in Amsterdam, the Netherlands and came back to Korea in 2014.


Yuri An was selected as <Emerging Artists 2015 of Seoul Museum of Art>, then she held her first solo exhibition The Unharvested Sea(Art Space Pool, Seoul, 2015). In the same year, she held second solo exhibition Sailing Words(Cheongju Art Studio, Cheongju, 2015). Her third solo exhibition River of No return(Seoul Art Space Seogyo, Seoul, 2016) held due to support by Seoul Foundation for Arts and Culture. She participated in several group exhibitions: Neo Geography 1(Centre d'art Neuchâtel, Switzerland, 2017), Neo Geography 2(Post Territory Ujeongguk, Seoul, 2017), How little you know about me(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Korea, 2018), Moving & Migration(Kaohsiung Museum of Fine Arts, Taiwan + Gyeonggi Museum of Modern Art, Ansan, 2019), To Speak Everything: Parrhesia(CMOA Daecheongho Museum of Art, Cheongju,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