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과 소금 (2019)

이응과 궁녀들 Ieunggwagungnyeodeul 

빗, 실, 소금, 호흡 관찰

☑아카이빙


빗에 실을 감았다가 푸는 짓거리, 소금을 세는 짓거리.

단순하지만 일정한 반복행위는 정신을 깨어있는 상태로 유지시켜줍니다.

<빗과 소금>은 단순 주문을 외는 방식, 호흡 관찰 등을 통해 소일거리에 여러분의 ‘기’를 모으고 종국에는 주변과 여러분의 행위를 지우는 동시에 인지하면서 내려놓기를 유도하여, 단순한 정신 속에 서 미묘한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까지도 서서히 지나가는 놀라운 기쁨을 경험시켜 드립니다.


단수와 복수의 결합형 팀명이 시사하듯, 익명의 세상 속에 이응(F), 혹은 제로(0)처럼 남겨진 미립한 단위들이 드러나려는 시도들이 고꾸라졌던 잔상을 살펴보고 있다.